■ 요즘 각종 메디아에서 모은 한국 소아 청소년(0~18세)들의 정황

posted in: Pediatric News | 0

 

 

요즘 각종 메디아에서 모은 한국 소아 청소년(0~18세)들의 정황

Ÿ “연간 10만여 명 이상 청소년이 가출 한다”.

Ÿ 큰 일 났다. 학교 밖 청소년 37만 명… 절반은 소재도 몰라. 8/31/2015

Ÿ www.koreapediatrics.com

Ÿ “연간 만 명이 넘는 청소년이 자살한다”.

Ÿ “연간 5~6천여 명의 10대 여아들이 미혼모가 된다.”

Ÿ “이혼, 사별, 편의상 사회적 별거생활로 인한 편모슬하에서 자라는 아이들이 한 집 건너 살고.

Ÿ 1만 9천여 명이 넘는 고아들이 보육원에서 자라고”.

Ÿ “학교가 무너지고 교실이 무너진다.”

Ÿ “사랑스럽고 순진하고 소중한 아이들을 “징그러운 아이들”, “외계인”, 또는 “겁 없는 아이들”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Ÿ “학생이 교사를 때린다든지 부모를 때리는 일이 벌어지기도”.

Ÿ “특히 왕따, 학교 폭력의 문제는 일상화되어 집단 따돌림, 지속적인 괴롭힘, 신체적 폭력 등을 행사해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폭력 불감증이 만연돼 있다.”

Ÿ 심지어는 멀리 타국에서 가지고 온 자녀 양육용 참고서 60여권 씩 받고서도 감사하다는 편지 한 장 쓰지 않는 시o님, 군o님들

Ÿ “한국 어린이와 청소년이 느끼는 ‘삶의 만족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6개국 가운데 가장 낮게 나타났다.”

Ÿ ‘주관적 행복지수’도 우리나라 학생이 가장 낮았다.

Ÿ “대한민국이 싫어서” 나라 떠나는 청년들

Ÿ ‘경기침체로 무너지는 가족.. 존속범죄 급증’

Ÿ 불행하게도 미국 소아 청소년들에게도 거의 같은 실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