孔子의 君 子 三 樂 공자의 군자 3락, 孟子의 君子三樂 맹자군자 3락

posted in: Pediatric News | 0

孔子의 君 子 三 樂 공자의 군자 3락, 孟子의 君子三樂 맹자군자 3락

孔子의 君 子 三 樂 공자의 군자 3락

學而時習之, 不亦說乎?
젊어서 배우고 때때로 익히니 기쁘지 아니한가.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벗이 멀리에서 찾아오니, 즐겁지 아니한가.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남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으니 군자답지 아니한가.
 
孟子의 君子三樂 맹자군자 3락
父母俱存 兄弟無故 一樂也​ 부모가 살아 계시고 형제가 무고한 것이 (부모 형제가 무고 하고 행복하면) 첫째 즐거움이요
仰不愧於天 俯不怍於人 二樂也 위로는 하늘에 부끄럽지 않고 아래로는 사람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 하나님 앞에서 부끄럼이 없고 땅에서 두루 살펴 볼때 부끄럼이 없으면) 것이 둘째로 즐거운 일이고

得天下英才​而敎育之 三樂也 천하의 영재를 얻어 가르키는 것이( 누구를 가르칠 수 있고 도울 수 있으면 ) 셋째의 즐거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