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소아가정간호백과 WWW.KOREAPEDIATRICS.COM 웹소아과를 내 놓으면서

posted in: Pediatric News | 0

 

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소아가정간호백과 WWW.KOREAPEDIATRICS.COM 웹소아과를 내 놓으면서

www.koreapediatrics.com을 방문하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의사나 간호사만 소아 청소년들(0세부터 18~21)의 병을 진단 치료하고 질병과 안전사고를 예방했던 때는 오래전의 일입니다.

태어나서부터 소아청소년기를 거쳐 성년으로 자립할 때까지 소아청소년 자녀들을 건강하게 양육하려면 그들에게 난 병을 조기에 적절이 진단치료하고, 안전사고와 질병 예방을 하는데 부모는 의사 간호사 의료 보조원, 보호자, 때로는 환아, 국가 사회와 함께 부모들은 소아청소년 자녀 양육 팀의 주 멤버가 되어야 하고 맡은 바 팀 멤버 역할을 잘 수행해야 합니다.

21세기 오늘날 우리들은 지구촌 한 마을에서 다 함께 살고 있습니다. 소아청소년 자녀 양육방법, 건강관리 방법, 자녀사랑 하는 법에는 서양식 동양식 따로 없습니다.

지구촌 동서남북 어디서 살든지 성별, 나이, 인종, 빈부귀천, 지식에 관계없이 누구든지 병이 나면 진단 치료를 적절히 받아야하고 가장 좋은 질병 안전사고 예방혜택을 받아야합니다.

부모들도 소아청소년 자녀들을 옳게 잘 육아하는 법, 건강관리 증진 법 등에 관한 지식을 얻기 위해 평소에 꾸준히 공부해야 합니다.

많은 부모들은 요즘 자녀 양육 건강 의료정보를 인터넷, TV, 신문, 각종 미디어, 의학교과서와 참고서, 세미나 등에서 무제한적으로 무분별적으로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얻은 어떤 정보는 너무나 전문적이고 학술적이고 시대에 뒤떨어지고 실용하기 에 부적절한 합니다. 어떤 육아 의료정보는 유해할 수 있고 부모들이 혼동할 수 있습니다.

그런 점을 착안 해, 쉽게 읽을 수 있고 이해하기 쉽고 믿고 실용할 수 있고 소아청소년 자녀들을 옳게 양육하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데 필요 한 정보, 질병 및 안전사고 예방을 하는데 참고할 수 있는 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홈 페이지를 2001년부터 지금까지 무료로 공개해왔습니다.

특히 의사들이 소아 청소년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때 여러 가지 이유로 시간제한을 받을 수 있고 때로는 치료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부모들과 의사들 간 의사소통이 잘 되면 진료 시간도 더 짧아질 수 있고 진료비도 절감될 수 있고 또 더 잘 치료될 수 있습니다.부모들과 의사 간 의사소통이 더 잘 되려면, 부모들이 자녀 양육과 지식 소아과학 의학 지식을 더 많이 가져야 합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의원이나 병원에서 의사나 간호사가 부모들을 비롯한 보호자들이나 환자들에게 제공한 진단 치료 등에 관한 정보의 50%는 그 의원이나 병원의 출입구를 열고 밖으로 나오자마자 잊어버린다고 합니다.

물론 그 후 시간과 날이 더 지나 갈수록 의료서버에서 받은 의료 정보를 자연적으로 더 잊어버리게 된다는 것입니다. 특히 소아 청소년 자녀가 위중한 병을 진단치료 받을 때는 부모들은 의사자 지시한 정보를 더 쉽게 잊어버린다고 합니다.

소아 청소년 자녀들 병을 났을 때 대게의 경우 동네병원에서 진단 치료를 10분 내지 30분 동안 받은 후 의사의 지시에 따라 따라잡기 치료를 하루 23시간 30~50분 동안이나 1~2주 동안 부모가 따라 잡기 치료를 하게 됩니다.

이런 식으로 소아 청소년 자녀가 의원이나 가정에서 치료 받는 동안 생길 수 있는 의사와 부모 간 의사소통 문제점을 그때그때 보완하고 대처 할 수 있는 한글로 쓴 육아 건강 관리 지침서나 참고서 등이 필요 합니다.

소아 청소년 육아 건강관리를 최상으로 하는데 참고할만한 지침서는 그렇게 많지 않다. 저자는 40여년 소아 청소년 진료경험과 많은 참고 자료에서 얻은 소이과학을 집요 해 거의 2만 페이지(20,000) 분량 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소아가정간호백과-www.koreapediatrics.com” 25권 한글판을 기쁘게 내놓습니다.

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소아가정간호백과 www.koreapediatrics.com” 25권을 요약하면,

1권 소아청소년 응급의료, 2권 아소아청소년 질병 사고 예방, 3권 신생아, 영유아, 학령기 사춘기 아이들의 성장 발육, 육아, 4권 모유, 모유수유 이유, 5권 인공영양, 우유, 비타민, 미네랄,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6권 신생아 성장 발육, 양호, 질병, 7권 소아청소년 감염병, 8권 소아청소년 호흡기 질환, 9 권 소아청소년 소화기 질환, 10권 소아청소년 신장 비뇨기계 생식기계 질환, 11권 소아청소년 심혈관계 질환, 12권 소아청소년 신경 정신 정서 행동 수면 문제, 13권 소아청소년 혈액, 림프 종양 질환, 14권 소아청소년 내분비 대사. 유전, 회귀 병, 15권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자가 면역 질환, 16권 소아청소년 정형외과 질환, 17권 소아청소년 피부 질환, 18권 소아청소년 이비인후과 질환, 19권 소아청소년 안과질환, 20권 소아청소년 치아 구강질환, 21권 소아청소년 가정, 학교간호, 22권 아들 딸 이렇게 키우세요, 23권 사춘기 아이들의 성장 발육질환, 24권 소아청소년 성교육, 25권 임신 분만 신생아 돌보기 등 전 25권으로 나누어 엮었습니다.

다소 전문적인 면도 있고 더 많은 정보가 더 필요하고 모자란 점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참고 지침서가 다 그렇듯이 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소아가정간호백과-www.koreapediatrics.com”도 앞으로 더 수정 보완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의 아낌없는 질정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이 웹사이트 사진 모델이 데어 주신 여러분과 소아청소년 인터넷으로 물어 보세요에 참여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이 작품을 여기까지 나오게 도와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 홈페이지를 완성해주신 정한웅 선생님께 특별히 감사를 드립니다. 16권 소아청소년 정형외과 질환을 감수 해 주신 강응식 교수님, 18권 소아청소년 이비인후과를 감수 해 주신 홍원표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부모도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내용은 여러분들의 의사로부터 얻은 정보와 진료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20138

한국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미국 소아과 전문의

이상원 드림

 

 

Dear Dr Mama

Very happy to talk to you.

Also I am very lucky  to ask you to help me for this draft sent .

This draft will be used  fo worldwide press release.

You may visit to my new home page-www. koreapediatrics.com written in to korean.

You don’t mind, please charge me for this kind work form.  your loving care given  to me can not measured.

Sincerely yours

John Lee

 

WWW.KOREAPEDIATRICS.COM

preface

You are welcome to visit to www.koreapediatrics com.

This web is one of the most useful pediatric web site written in Korean for the eighty million koreans in the world.

This pediatric web site is built with the 25 sections as followings.

  1. The emergency medical cares, 2. Prevention for diseases and safety, 3. Growth development, 4. Breast milk, breastfeeding, weaning 5. Formula, milk, vitamin, mineral, fat, protein, carbohydrates, 6. Newborn infant cares, 7. Infectious diseases, 8. Respiratory system diseases, 9. Digestive system diseases, 10. Urogenital system diseases, 11. Cardiovascular system diseases, 12. Blood lymphatic tumor diseases, 14. Endocrine, metabolic, chromosome, genetic, rare diseases, 15. Allergy and autoimmune diseases, 16. Orthopedic diseases, 17. Skin system diseases, 18. Ear nose throat, larynx diseases, 19. Eye diseases, 20. Teeth, oral cavity diseases, 20, Home, school cares, 21. How to love your children, 22. Adolescent diseases, 23, Child sex educations, 25. Pregnancy labor, newborn care.

The contents of this web site is extensive, easy to understand, practically useful, updated for parenting, promoting child health, preventing diseases and safety accidents for Korean children.

The parents are the pivotal essential member of the team to make the children’s utmost welfare as well as the doctors, nurses, paramedicals, other medical professionals, the government, and the society.

We now have been living in the one global village. In the past, the some of infectious diseases have been found in only the certain limited area but nowadays such diseases becomes pandemic infectious diseases. It seems to be no more difference between the western parenting style and the oriental parenting style and also there is no fundamentally difference in the principles of medicine, child-rearing practices, children’s health cares by geography, ages, race, sex, rich or poor. Any diseases of children in this planet should be treated equally( I hope).

To achieve the goal, the parents as well as medical professionals have studied continuously on parenting, the health maintenance, prevention of diseases from the internet, Tv, news, seminars, textbooks, references, www.pateinted.aap.org

and etc. But some information obtained from for parenting practice and the child health promotion cares in the variety media mentioned above may not be relevant for the particular situation and some information can not be applied to every parenting situation and also are rather for the professionals and some information also is too much outdated. It often is very difficult to find out which the information is relevant or not.

In the most of parents daily life, the almost 24 hours in a day, in the most occasions, parents themselves or caretakers have responsibilities to give the medical care for their sick child at home under their physician’s directions. The symptoms, sign, the severity of child’s illness can be changed in the home care from the time to time. Sometimes, unfortunately doctors, nurses and other medical professionals may not be easily available to get the help from them.

Further more the pediatric information written in the Korean for korean parenting for their children from the e-book, video, internet, reference book in to korean are very rare.The contents of www.koreapediatrics com is written into korean by Korean and American pediatric board certified physician who has spent the almost 45 years pediatric patients care experience plus 5 years general medicine in USA and Korea. This home pages contains about the 15,000 pages, approximately 10,000 medical illustrations for the child care education for parents and other caretakers. The parents as well as the medical professionals also can easily read to understand, easy to apply for parenting practice.

However, this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publication should not be used as a substitute for the medical care and advice of your pediatrician.

There may be variations in diagnosis and treatment that your pediatrician may recommend based on individual facts and circumstances

Some of information given here may be professional but it could be helpful to parenting in otherwise.

It will be updated with new information accordingly.

I would like to thank to every one to become the models in this work and also the persons participated for the question and answers section thru the www.koreapediatrics.com

I also appreciate to the contributor to help me to complete this works. I want to give the special thank to Webmaster Hahnwong Chung who has dedicated to complete this www.koreapediatrics.com.

The membership fee a year will be $12.

respectfully

July 15, 2013

John sangwon Lee, M.D.,FAAP